재정보조를 좌우할 수 있는 자녀 프로필

April 7, 2023

항상 모든 일에는 예외없는 예외가 없다. 입학사정과 대학 학자금 재정보조 사이에도 항상 이러한 일들은 발생한다. 주위에 얼마든지 이렇게 재정보조와 관련된 문제가 발생하는데 만약, 대학이 입학사정 과정에서 지원자들 중에 해당 대학으로 등록을 선호하는 지원자가 있다면 대학에서는 가정의 재정상황과 크게 상관없이 얼마든지 재정보조의 특혜(?)를 더 지원해 주기 마련이다. 다시말하면 그랜트나 장학금 등의무상보조금 지원을 동일한 재정상황에 처한 가정들과 비교할 때 더 많이 재정지원을 해 줄 수 있다는 말이기도 하다. 그러므로, 해당 대학에서 등록을 원하는 지원자일 경우에 보다 많은 혜택이 있다. 어느 누구나 재정보조를 신청하면 대학은 반드시 정확한 기준을 두고 형평성에 맞춰 합격된 지원자들에 한해서 대학이 해당 연도에 지원하는 재정보조 평균을 따라 균등하게 지원해야만 할 것이다.  재정보조란 대학의 연간 총학비에서 가정분담금(EFC)을 제외한 재정보조 대상금액에 대해서 대학이 정한 재정보조 평균 퍼센트로 재정보조금을 균등히 지원하게 된다. 그리고, 재정보조금의 구성에는 대학마다 무상보조금과 유상보조금을 평균 퍼센트로 나누어 형평성에 기준해 재정보조를 지원하는 것이다.

대학에서 지원하는 장학금 중에는 재정보조용 장학금, 즉 Need Based Scholorship이라고 하는 것과 Merit Scholarship으로 나뉘고 이에 재정보조용 그랜트를 포함해 지원하는 것이다. 재정보조용 장학금은 연방그랜트의 자젹과 같이 평균 GPA가 4.0기준에 2.0만 넘으면 가정의 형평성에 맞게 재정보조의 기회가 균등히 주어진다. 하지만 여기서 말하는 평균치라는 말은  예를 들어, 100명중에 50명은 실제 평균치로 정확히 계산해 지원하고 25명은 더 많이 그리고 나머지 25명은 더 적게 지원함을 의미한다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재정보조를 가정의 재정형편에만 국한시켜 대학이 균등히 평가하는 것만이 아니라는 점도 이해하기 바란다. 대학에서는 어느 대학이든지 자신들이 선호하는 지원자에 대해서는 아낌없이 재정보조를 더 많이 지원해 줄 수가 있다. 물론, 이러한 경우에 자녀들의 합격율도 더욱 높일 수 있다. 따라서, 입학사정의 기준부터 이해하는 것이 좋다. 입학사정은 크게 3가지로 나눠서 평가가 되는데 첫째, Academic Index 즉, 학업지수라고 말할 수 있다. 이는 성적과 점수에 관한 모두 해당 사항을 평가하는 일이고, 둘째는 Extracurricular Activities 로써 특별 과외활동을 말한다. 이는 얼마나 지원자가 한쪽에 치우치지 않은 전인적 교육을 잘 받은 학생이라는 점을 평가하는데 중점을 둔다. 미국 대학들은 자녀가 평향된 교육을 받은 경우에는 인성교육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다. 따라서, 엔지니어링 전공을 원하는 지원자가 밴드나 오케스트라 혹은 디베이트등의 특별활동을 겸해서 하는 이유이다. 셋째로 입학사정에서 매우 중요시 되는 부분이 바로 Personal Qualification이라 할 수 있다. 이는 많은 특별과외활동 등을 통해서 어떠한 Achievement이 어느 Significant area에 있을지 여부와 이러한 Achievement을 통해서 얼마나 사회발전에 영향을 주거나 기여할 수 있는 인물인지 여부와, 특히 대학발전에 얼마나 공헌할 수 있을지에 대한 평가로 이어진다. 그러므로, 대학들은 이 부분에 대해서 보다 많은 점수을 부여함과 동시에 지원자에 대한 서로 유치경쟁도 마다하지 않는 것이다. 그러므로, 자녀들의 인성이나 재능을 개발할 수도 있는 이러한 부분에 대한 프로필을 잘 마련할 수 있는 준비는 결과적으로 대학에서 선호하는 지원자로서의 입지를 높여 합격률도 높이고 동시에 재정보조 지원을 풍성히 받을 수 있는 좋은 결과를 만들 수 있다.

이러한 과정에서 재정보조를 신청시 한번에 10개까지 대학의 코드를 입력해 제출하는 FAFSA를 십분활용해야 할 것이다. 어떠한 대학들의 조합을 어떻게 잘 선별해 묶어서 입력할 수 있을지 여부에 따라 대학들의 유치경쟁을 더 잘 이끌어 낼 수도 있다.  따라서, 보다 전략적인 대학선택의 중요성이 강조된다. 다가오는 여름방학을 활용해 자녀들의 우수한 프로필을 만들 수 있는 길은 결국 보다 나은 재정보조 지원을 이끌어 낼 수 있는 견인차가 된다. 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오는 4월 8일 중앙일보 특별 초청 온라인 세미나에서 강연할 예정이다. 중앙일보 웹사이트나 필자의 웹사이트인 www.agminstitute.org 에 접속해 등록하면 세미나 링크를 받을 수 있을 것이다. 웹사이트에 있는 많은 정보를 참고해 활용하기 바란다.

 

문의: (301)219-3719  remyung@agminstitute.org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