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정보조 진행에 대한 잘못된 편견은 버려야

April 17, 2017
무슨 일이든지 정보를 제공할 때에는 어떠한 가정도 제외해야만 올바른 정보를 제공할 수 있으며 전문인이라면 윤리관이 올바로 서야만 대중을 선도할 수 있다. 요즈음 전문인(?)의 교육관련 칼럼들이 범람하는 시대에 우리는 살고있다. 학부모들이 가장 주의할 사항이라면 아마도 주위의 개인적인 편견이나 의견들을 검증하지 않고 무조건 정보로 받아들이는 경향이다.
 
잘못된 내용의 경우에 해당 정보의 진위성에 따라 사랑스런 자녀들의 앞날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되므로 매우 신중히 내용을 검증해 입증된 정보만을 참고해야 한다. 검증되지 않은 내용을 우리는 흔히 첩보라고 정의한다. 첩보가 검증된 후에 비로써 정보의 가치를 가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개인의견이 검증되지 않은 상황에서 마치 사실처럼 공공매체를 통해 개재될 경우에는 잘못된 정보로 매우 위험할 수도 있다. 
 
한 예로써, 최근 어느 학원원장의 진학관련 칼럼에서 입학사정 시 학자금 재정보조신청이 마치 합격률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개인의견을 진실로 믿고 오보해 학부모들을 혼란스럽게 만든 기사를 본 적이 있다. 기고자의 학력과 재정을 다룰 수 있는 라이선스조차 없는 사실을 알고 있기에 이러한 문제를 논할 자격이 없는데 이를 사실인양 공연히 말하는 이유와 그 배경에는 아마도 여러가지 개인적인 의도가 있을 수 있다는 의심이 든다. 
 
마치 본인이 운영하는 학원의 원생들이 입시에서 많이 불합격한 이유를 재정보조신청인 것처럼 매도함으로써 면피하고 싶을 수도 있고 혹은 자신이 무언가를 더 알고 있는 전문가처럼(?) 보여 더 많은 원생들을 모집하려는 의도일지는 모르겠으나, 중요한 문제는 사실에 입각하지 않은 내용을 사실처럼 운운하는 것은 독자들의 판단력을 흐리게 하는 처사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연방법과 재정보조의 공식과 원칙을 자세히 이해하는 것만큼 중요한 일은 없다. 대학진학 시 연방정부와 주정부 및 대학에서 지원하는 재정보조의 방식은 반드시 Need Blind정책을 적용해야 한다. 이는 성적이 4.0기준에 2.0만 넘는다면 자녀가 영주권자 이상일 경우에 누구든지 대학이 형평성에 맞춰 평등하게 재정보조를 통해 면학할 수 있게 하는 기본원칙이다. 가정의 수입과 자산정도와 재정보조의 신청유무가 입학사정에 영향을 절대로 미치지 말아야 하는 것이 바로 Need Blind 정책이다. 이 반대 정책을 Need Aware정책이라고 한다. 
 
대부분의 Need Aware정책은 재정보조를 거의 지원받을 수 없는 유학생과 같은 지원자들에게 적용을 하는 것이 보편적이다. 재정보조의 신청과 내용이 입학사정에 만약 불리하게 작용해 면학의 기회를 잃게 한다면 이는 연방법과 헌법에 정면으로 위배하는 중대사안이다. 따라서, 대학들의 재정보조의 신청마감일이 차이가 있을 수는 있지만 합격한 학생들에 한해서 입학사정 후에 재정보조의 신청내용을 검토하는 이유도 이러한 형평성과 기회균등의 연방법이 정한 원칙 때문이다. 
 
따라서, 미국의 대학들은 성적에만 치우치지 않는 입학사정방식을 대부분 적용하므로 지원하는 대학별로 우선평가 순위와 입학사정요소에 대한 철저한 사전분석을 통해 자녀들의 프로필을 원하는 대학의 선호하는 방향으로 구성해 나가는 것이 보다 합격율을 높일 수 있는 접근방법이므로 진학에 대한 부분은 더욱 더 전략적인 사전설계와 자녀들을 잘 파악해 중요한 대학별 입학사정요소에 중점을 두고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재정보조를 통해 원하는 대학에서 면학하는 길을 더욱 적극적으로 찾아 사전준비를 해 나가는 습관부터 더욱 발전시켜 나가야 할 것이다.
 

문의) 301-219-3719, remyung@agminstitute.org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