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정보조의 신청과 진행 자만할수록 실패한다

September 22, 2020

어떠한 일이든지 자만하면 실패할 확률이 높다재정보조의 신청과 진행에서 아주 기본적인 상식이라고 할 수 있지만 스스로 자만하지 않았다고 생각할지라도 만약 자녀들의 대학진학에 따른 재정보조 신청이 이정도는 영어를 이해하지 못하는 것도 아니고 내가 충분히 기재해 제출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그 자체가 재정보조를 실패하는 원인 중의 가장 큰 걸림돌이라는 사실을 모든 학부모들은 깨닫아야 할 시점이다.  그러한 자신의 생각 자체가 자만이라는 말이다이렇게 과감히 문제점을 지적할 수 있다는 것은 실질적인 통계와 경험에 의한 개인적인 판단이지만무엇보다 재정보조를 어떠한 방식으로 신청하며 진행할 수 있는가에 따라서 지원하거나 재학하는 대학에서 연간 수천달러에서 수만달러까지 재정보조금이 차이가 날 수 있다는 사실이 매우 중요한 사안이기 때문이다.

 

요즈음이 올 가을에 12학년이 되는 자녀들에게는 매우 중요한 시기라 생각되기에 본 칼럼을 읽는 학부모들은 우선적으로 재정보조 공식에 따른 가정의 재정상황에 대한 X-Ray를 우선적으로 찍어보고 철저한 준비를 해야만 하는 시기라 사료된다재정보조에 따른 공식이 어떻게 적용되는지 그리고 학생과 부모 수입 및 자산에 대한 철저한 검증은 앞으로 다가올 오는 10월의 재정보조 신청을 준비해 나가는데 더욱 더 중요한 시발점이 되기에 보다 신중히 검토가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할 수 있다특히이번 칼럼에 이러한 문제점에 대한 이슈가 매우 중요하다는 생각이다재정보조를 평가하는 방식부터 이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부분이다그 이유는 재정보조란 모든 학생들에 대한 평등한 권리이고 어느 가정이든지 자녀의 성적이 4.0기준에 2.0만 넘는다면 재정형편에 알맞은 재정보조를 평등하게 받을 권리가 있기 때문이다다행인 것은 연방보조금과 주정부 보조금을 계산 시 제출한 재정보조 신청서 내역이 입학사정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못하는 Need Blind 방식이라는 점이다따라서재정보조금의 계산에 적용이 되는 가정분담금(EFC)의 계산방식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한 일이며가정분담금(EFC)을 계산하는 것은 수입과 자산에 따른 사안이므로 어떻게 하면 합법적으로 수일에 따른 설계를 할 수 있고 합법적으로 자산의 계산이 EFC을 높여주는 자산을 계산하는 자산으로 재배치할 수 있을지 여부 등을 확실히 점검해 판단해야 하는 중요한 걸림돌이 있다그리고그렇게 조치를 해도 얼마나 현금으로 전환할 수 있는 유용성이 있을지에 대해 반드시 검증해야 할 문제이기도 하다

 

따라서상기에 언급한 문제점들을 풀어나가기 위한 전략적인 접근은 반드시 필요한데 우선적으로 자녀의 프로필을 정확히 부모가 인지하는 것은 중요한 문제이고 이러한 프로필을 통해 진학할 대학을 선정하는 과정에서 재정보조 지원을 잘 지원하는 대학들만 선택해야 할 것이다그리고선택한 대학들에 자녀가 얼마나 선호하는 학생이 될 것인가도 제출하는 입학원서에 어떻게 기재하고 에세이를 어떻게 작성해 제출할 것인가에 달렸다만약선호하는 학생이라면 대학은 우선적으로 부모의 재정형편을 떠나 장학금이라고 한푼 저 지원해 줄 것은 명확하기 때문이다따라서올 가을 대입지원을 앞둔 학부모라면 더욱 더 현실파악에 중점을 두고 신중한 검토와 진행에 유의해 하나씩 검토해 검증된 자료만을 기준으로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할 시기일 것이다무엇보다 자녀의 미래가 학부모들의 순간의 선택일 수 있기에 더욱 조심하는 차원에서 하나씩 점검해 나가기를 염원하는 바이다

 

 

문의) 301-219-3719, remyung@agminstitute.org  진학정보: www.agminstitute.org

 

 

X